[2016.04.01] 류성호교수, 세포막 암 작동원리, 20년 기존 학설 뒤집어(Nature Communications)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언론보도
언론보도

[2016.04.01] 류성호교수, 세포막 암 작동원리, 20년 기존 학설 뒤집어(Nature Communications)

첨부파일
  •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 조회 1,042
  • 작성자 최고관리자
  • 2016-04-01

본문

[2016.04.01] 류성호교수, 세포막 암 작동원리, 20년 기존 학설 뒤집어(Nature Communications)



지난 20여년간 유방암, 대장암의 메커니즘으로 설명돼온 생물학계의 기존 학설을 뒤집은 단백질 분석기술이 나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류성호 포항공대 교수(사진)팀이 단백질을 구성하는 분자 하나의 변화까지 정밀하게 보는 실험방법을 개발해 암 관련 세포막 단백질의 변화와 작동 방식을 새롭게 확인했다고 31일 밝혔다.



연구팀은 단백질을 구성하는 분자 하나가 변할 때의 반응을 항체로 잡아내고, 이를 형광물질로 표시해 현미경으로 볼 수 있게 만든 ‘심블럿’(SiMBlot) 방법을 고안했다.



암, 당뇨와 같은 난치성 질환은 생명체를 구성하는 세포들 간의 신호전달 체계 이상으로 설명된다. 그 작동 원리를 이해하는 데 있어 지금까지는 여러 분자가 모여 있는 집단의 변형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져 정확하고 정교한 분석이 어려웠다.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심블럿 방법으로 유방암, 대장암과 관련 있다고 알려진 상피성장인자수용체(EGFR) 단백질의 변형을 확인한 결과, 그간 알려진 것과 전혀 다른 사실을 발견했다.



지난 20년간 EGFR가 변형되는 과정에서 인산이 여러 개 붙는다는 학설이 정설화됐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기존 학설과 달리 EGFR에 인산이 단 하나만 붙는다는 것을 확인했다.



류 교수는 “연구진이 자체 개발한 분석기술로 기존 분석 방법의 오류를 극복했다”며 “이를 통해 기존 학설과 상반된 연구결과를 새로 밝힐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지난 24일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실렸다.



경향신문 기사보기


790-784 SAN 31, HYOJA-DONG, NAM-GU, POHANG, GYUNGBUK. KOREA 생체분자기능연구사업단 TEL : 054-279-2997

COPYRIGHT 2016 POSTECH. Department of Life Sciences.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